서울도 하늘에 뜨는 

首爾的天空也升起

달과 별은 똑같은데

一樣的月亮與星星

어릴 반짝였었던 

小時候曾經閃亮的星星

별들은 어디에

在哪裡

매일이 똑같고 

每天都是一樣的

어제가 오늘인 날들

昨天或是今天

들어 

空蕩蕩的房中睡不著

뒤척이다 일어나

翻來覆去又起來

서울의 달을 보며

看著首爾的月

서울의 너를 불러본다

首爾的月呼喚著你

사랑을 하고도 사랑이 맞는지

愛了以後也懷疑是不是愛情

오랜 꿈들이 기다려줄까

我一直以來的夢想會等著我嗎

내가 어디쯤 있는 건지

我在哪裡呢

누구도 말해준 없어

誰都沒告訴過我

빛나는 네게 물어 물어본다

向燦爛的你問了又問

언제나 나를 기다리는 

總是等待著我的那個地方

그곳은 그대로인데

依舊在那裡

어릴 반짝였었던 

小時候曾經閃亮的

꿈은 어디에

我的夢想在哪裡

세상이 가르쳐 준대로 

按照世界所告訴我的

살아왔는데

這樣活著

다가올 내일 앞에 

在即將到來的明天面前

어리기만 해서

只顯得不夠成熟的我

서울의 달을 보며

看著首爾的月

서울의 너를 불러본다

首爾的月呼喚著你

사랑을 하고도 사랑이 맞는지

愛了以後也懷疑是不是愛情

오랜 꿈들이 기다려줄까

我一直以來的夢想會等著我嗎

매일 너에게 

如果每天晚上

묻고 물어보면

向你問了又問

언젠가 네가 내게 

什麼時候你

걸어줄 같아

才會告訴我呢

서울의 달을 보며

看著首爾的月

서울의 너를 불러본다

首爾的月呼喚著你

오랜 꿈들이 기다리는지

我一直以來的夢是否會等著我

아직 모르지만 그저 걸어본다

現在還不知道但就前進吧

내가 어디쯤 있는 건지

我在哪裡呢

누구도 말해준 없어

誰都沒告訴過我

빛나는 네게 물어 물어본다

向燦爛的你問了又問

文章標籤
創作者介紹

LUKE路克威爾 루크윌

LUKE路克威爾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