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鄭恩地 정은지 金秘書 김비서

 

저기 날아가는 새처럼

像是那飛走的鳥兒

나도 날아가고 싶은 날

我也想飛走的日子

어쩜 이리 매일 이렇게

怎麼會每天都像這樣

같은 생각뿐인지

都只想著一樣的事情呢

 

끄덕거려 이해는 되지 않아도

無法理解卻還是一直點頭

따라 웃어 난 웃고 싶지 않아도

我毫無笑意卻還是跟著笑了

사람들을 따라가기에 바쁜 걸 난

樣樣都配合別人 我也太忙了

 

잠시 떠나고 싶은 난

想要暫時離開的我

지쳐만 가고 있나

是不是越來越疲倦了

떠나는 날

離開的日子

그날을 기다려요

等待著那天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기분 좋은 햇살 받으며

就算讓人心情好的陽光灑下

커피 한잔 하고 싶어도

想要喝一杯咖

바쁜 걸음은 쫓겨가듯

也像是被忙碌的步伐追

내가 있던 자리로

朝著我的位子

그럭저럭 지나가기만 바라고

樣都好 只希望快過去

매일 아침 눈을 뜨기 싫어도

連每天早晨開眼都感到煩躁

사람들을 따라가기도 벅차니까

要配合人們也很不容易

 

잠시 떠나고 싶은 난

想要暫時離開的我

지쳐만 가고 있나

是不是越來越疲倦了

떠나는 날

離開的日子

그날을 기다려요

等待著那天

 

한순간 짧은 꿈같은

像 轉瞬 即逝 的夢

그런 순간이라도 좋아

一瞬間也好

 

이젠 떠나고 싶어 난

現在想要離開的我

하늘을 날아서

向天空遨翔

떠나는 날

離開的日子

그날을 기다려요

等待著那天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um

 

文章標籤

LUKE路克威爾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